언론보도

  • HOME
  • 학회소식
  • 언론보도
[데일리팜] '국민병' 앓는 고혈압 성인 환자, 1000만명 돌파
  • 작성자 최고관리자
  • 작성일 2018-02-27 17:45:22
  • 조회 892
'국민병' 앓는 고혈압 성인 환자, 1000만명 돌파
대한고혈압학회, 추계학술대회서 Fact Sheet 중간결과 공개
2017-11-03 12:45:33
 
고령화 시대를 맞아 국내 고혈압 환자가 1000만명을 돌파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대한고혈압학회는 3일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추계학술대회를 통해 '고혈압 Fact Sheet'의 중간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아직까지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가 발표되기 전인 데다 2002~2016년 국민건강보험공단 수진자료 분석이 진행 중이어서 완성본은 아니지만,
1998~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와 기발표된 논문, 학회 발표자료 등을 기반으로 국내 고혈압 현황을 종합평가한 데이터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자체 평가다.
발표를 맡은 연세의대 김현창 교수(대한고혈압학회 역학연구회장)는 우리나라에서 주목해야 할 고혈압의 특징에 관해 3가지를 강조했다.

 ▲ 고혈압 Fact Sheet 발표를 맡은 연세의대 김현창 교수
첫 번째는 고혈압 유병률에 큰 변화가 없음에도 환자수가 지속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제1~6기 국민건강영양조사를 이용해 추정한 30세 이상 남녀의 고혈압 인구수를 살펴보면,
1998년 이후 고혈압 유병률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 연령표준화 유병률 역시 느리지만 10년에 1% 수준으로 감소하는 경향을 보인다.

문제는 인구구조의 고령화로 인해 고혈압 환자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것. 2001년 790만명에 머물던 고혈압 유병인구는 2016년 118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 1회 이상 고혈압 진단명으로 건강보험을 이용한 이들도 2001년 310만명에서 2016년 890만명으로 증가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전체 고혈압 환자의 39%가 65세 이상 고령층으로, 400만명을 넘어섰다는 지적이다.

두 번째 특징 역시 노인 고혈압 환자 증가와 연장선상에서 이해될 수 있다. 고혈압 환자의 대부분이 비만이나 당뇨병, 공복혈당장애, 이상지질혈증, 심뇌혈관질환, 만성콩팥병 등의 만성질환을 동반하고 있다는 것.
전체 고혈압 유병자의 65%는 최소 1가지 이상, 44%는 2개 이상의 만성질환을 가진 것으로 파악된다.

김 교수는 "지난 20여 년간 고혈압 인지율과 치료율, 조절률이 향상됐고, 심뇌혈관질환의 발생 및 사망감소에도 기여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노인 고혈압 환자와 다른 질환을 동반한 고혈압 환자들이 증가하면서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다"며, "나이가 많은 고혈압 환자일수록 다수의 만성질환을 가진 경우가 많아 노인 고혈압 환자의 종합 관리가 더욱 중요해졌다"고 강조했다.

마지막 세 번째 특징은 젊은 고혈압 환자에 대한 관리 부분이다. 학회에 따르면 전반적인 고혈압 관리상태가 향상된 데 비해 30~40대 젊은 층에선 고혈압 진단을 받지 않았거나 치료를 받지 않는 경우가 많다.
30~40대 연령대를 타깃으로 고혈압 인지율과 치료율을 높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함을 시사하는 부분이다.

김 교수는 "30~40대의 경우 본인이 고혈압이란 사실조차 알지 못해 치료에서 소외된 이들이 상당하다"며, "고혈압 치료 성공률은 성별, 연령, 사회경제적 특성,
동반질환 등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대상인구 특성에 따라 가장 효과적인 고혈압 예방 및 관리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고혈압학회는 3~4일 양일간 진행되는 추계학술대회를 기점으로 국제학회로서 위상을 정립한다는 계획이다. ISH 학술대회를 브랜드화하자는 취지로 이번 대회명은
 "Hypertension Seoul 2017 in conjunction with the 47th Scientific Conference of the Korean Society of Hypertension"으로 정했다.

대한고혈압학회 조명찬 이사장(충북대병원)은 "국민병으로 자리잡은 고혈압은 국가 차원에서 가져야 할 사회적 문제다. 학회 역시 정책파트너로서 사회적 책무를 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고혈압 관리를 통한 국민건강수준 향상을 새로운 비전으로 세우고, 고혈압 관련 정책수립과정에서 주도적 역할을 담당하겠다"고 밝혔다.
 
안경진 기자 kjan@dailypharm.com
              
기사 원문 보기: 링크참조                 
 

 

default/board/default/read.tpl